“믿고 내 몸 맡길 수 있어 참 든든해”

“아플 때 제일 먼저 생각나”


지난 15년간 환자분들의 통증을 치료하면서 가장 많이 들었던 말씀입니다.  

말로 다 할 수 없는 통증뿐만 아니라 고통을 겪는 환자 분들의 

서러운 마음을 터놓고 나눌 수 있는 든든한 의사, 든든한 사람이 되겠습니다.


통증의학과 전문의 이지영, 송하나

“믿고 내 몸 맡길 수 있어 참 든든해”
“아플 때 제일 먼저 생각나”

지난 15년간 환자분들의 통증을 치료하면서

가장 많이 들었던 말씀입니다.  

말로 다 할 수 없는 통증뿐만 아니라

고통을 겪는 환자 분들의 

서러운 마음을 터놓고 나눌 수 있는

든든한 의사, 든든한 사람이 되겠습니다.


통증의학과 전문의 이지영, 송하나

통증치료가 필요한

대표적 사례


통증전문의와의 상담이 필요합니다.